팔영산자연휴양림, 마복산목재문화체험장

모바일메뉴

주요메뉴

 


GURYE ECOLOGICAL PARK

팔영산자연휴양림,마복산목재문화체험장, 팔영산자연휴양림과 마복산목재문화체험장, 거금생태숲에서 오감만족 치유여행!


본문

마복산(馬伏山)
소재지 : 전라남도 고흥군 포두면 남성리, 옥강리 일원
문의처
  • 포두면사무소 : 061) 830-5607
  • 군 환경산림과 : 061) 830-5421
마복산
  • 마복산
  • 마복산
  • 마복산
  • 마복산
  • 마복산
상세정보

마복산은 높이 535m로 말이 엎드려 있는 형상이라는 이름을 갖고 있다.

해창벌에서 바라보면 동서로 길게 뻗어 평범하게 느껴지지만 파고들면 생각지도 못했던 모습에 마음을 빼앗기고 만다. 산등성이에는 수많은 지릉이 흘러내리고 그 지릉마다 바위꽃이 활짝피어 있어 마치 금강산이나 설악산의 축소판을 보는 듯 하다. 물개바위, 거북바위 등 기암괴석이 많다. 이러한 경관 때문에 마복산은 소개골산(小皆骨山)이라 불리기도 한다.

마복산이 지닌 또 하나의 자랑거리는 다도해 전경이다. 산 남쪽에는 다도해 해상국립공원으로 지정되어 있을 만큼 아름다운 곳, 산등성이에 올라 푸른바다 위를 떠다니는 듯한 올망졸망한 섬들, 부드러운 선으로 이어지는 해안선과 그 사이사이 들어앉은 포구를 바라 보노라면 보는 이마저도 바다에 떠있는 듯한 느낌에 사로잡히고 만다.

마복산은 규모가 작아 산행하고자 찾기에는 아쉬운 산이다. 따라서 포두면 일대의 관광을 겸해 들어서는 것이 현명할 듯 싶다. 포두면 일대의 해안도로를 따라 드라이브 하다 마음에 드는 포구마을에서 오후 한나절을 보내는 것도 의미 있는 여행이 될 듯 싶다. 해창만 방조제를 따라 이어지는 도로를 따르다 보면 개펄과 포구, 남해바다의 풍광을 제대로 맛볼 수 있을 것이다.